나의 첫 다이어트 EP.1

 다이어트는 솔직히 할까 말까라는 고민을 하지 않는다.

다이어트는 한번 시작하면 멈추지 않는 설국열차와 같다.

빠르면 10대, 늦으면 최소 20대부터는 처음 시도를 하고 3040대 나이에 신경쓰지 않을 줄 알았는데 주변에서는 나이가 들어도 다이어트는 끝이 없는 것 같다.

30대와 40대에 만나면 다이어트가 항상 화젯거리이다

그리고 더욱 열심히 노력해야 하는 과제일 뿐이다;

무조건 당연히 기준치를 초과하면 해야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의 대부분을 하는 것 같아.

나는 예전에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었다. 다이어트를 한 이유는

뚱뚱하거나 비만해서가 아니었다.

왜냐하면 나는 한번도 비만했던 적이 없기 때문이다.

고등학교 1학년 때까지만 해도 나는 저체중이었다.

초등학교 때부터 너무 말랐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

한 손으로는 발목을 잡고 두 손으로 허리를 감쌀 수 있어 배고픔이 무엇인지 잘 알 수 없었다.

어려서부터 배가 고픈 것을 별로 느끼지 않았기 때문에 밥은 두 숟가락에서 세 숟가락으로 때웠다.그리고 부모님의 식습관이 너무 건강하셔서 식탐도 식욕도 평범하신가? 혹은 조금 평범하지 않은 환경에서 자랐다.

내가 첫날밤을 먹은 것은 고3때문이니까.
그리고 아이들이 좋아하고 미친다는 치즈는 물론 미국에 살면서도 버터, 생크림, 마요네즈는 좋아하지 않았고 지금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데 도대체 왜 다이어트를 한 것일까.
사실 한 번도 60km를 넘은 적이 없다.
누군가는 여기서부터 욕을 하겠지.
(웃음) 근데 알다시피 욕심은 끝이 없고 아름다움의 기준은 개개인에 따라 너무 달라.
누군가에겐 60kg이 꿈의 몸무게이고 또 누군가에겐 60kg이 눈물이 날 정도로 증오하는 숫자이고
누군가에겐 앞자리 5가 되는 게 평생 소원이고, 또 누군가에겐 앞자리가 4에서 5로 옮겨가는 게 끔찍한 악몽이니까.
나는 평생 ‘살 좀 쪄서’나 ‘날씬날씬해서 뭘 입어도 예쁘네’를 만들었다.
그러다 고등학생이 되고 사춘기를 거쳐 2차 성장을 거치면서 몸이 바뀌었다.
드디어 납작한 가슴이 어른의 속옷을 채워가면서 아주 행복도 잠시
허벅지와 엉덩이에 살이 찌고 골반이 돌출되어 여성스러운 요철이 생기긴 했지만 필요한 지방과 튼살이 생겼다
그리고 초등학교 때는 30kg 중학교 때는 40kg 첫 고등학교 때는 40kg 후반을 유지하던 몸무게가
오랜만에 오른 체중계에서 50킬로를 넘어 버렸다

고2프롬 파티

주위에서 뚱뚱해 멋있다고 말했다.내게 관심 없던 남자들도 나를 바라보는 눈빛이 달라졌다.
갑자기 아는 척도 하지 않던 아이가 왜 이렇게 나를 보면 인사하는 척하려고 하고 처음에는 당황했다.
절대 키 165cm인 나에게 50kg이 조금 넘는다고 살이 쪘다는 사람은 당연히 없었다.
그런데 항상 ‘마르다.’ ‘살쪄야 한다.’ 라고 말했던 사람들이 어느 순간 ‘딱 보기 좋다.’ ‘마르지 않았다.’ 라고 말하는 것이 나에게 있어서,
“너는 뚱뚱해”라는 단어를 돌려가며 말하는 것처럼 들렸다
자존감이 낮았던 어리고 미성숙한 나에게 너는 더 이상 예쁘지 않다고 말하는 것 같았어.
그리고 천천히 식탐이 나기 시작했다.이는 집안이 경제적으로 어려워지면서 스트레스와 자신도 모르는 불안감 때문이었던 것 같다.
배가 불러도 그 불안감을 채우기 위해 먹고 또 먹었다.
서브웨이 샌드위치 4개는 물론 웬디즈 햄버거 23개+감자튀김+콜라와 식사를 하면 무조건 후식으로 떡을 계속 먹다가 입에 뭔가를 넣었다.
그리고 어느 순간 엉덩이와 무릎에는 임신 중 옆구리에 머핀탑의 허벅지가 밀착돼 있었다.
날씬하지도 날씬하지도 않은 그냥 평범한 몸.
불행 중 다행스럽게도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아 온수가 안 나오는 집에 살다가 아버지 친구의 도움을 받아 가까운 헬스클럽에서 샤워를 할 수 있게 이용권을 사주었다.
이렇게 해서 나의 첫 번째 헬스장 방문이 시작되었다처음에는 그냥 샤워를 하면 이상해 보일것 같아서 조금씩 사용하는척하고 씻고 집에 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멋진 몸매를 가진 사람들 그리고 나를 제외한 모든 여성들이 나보다 예쁘고 날씬해 보이기 시작했다.그때 갑자기 겁이 나기 시작했고 다이어트를 위한 운동을 시작했다.
이렇게 해서 나는 다시 48kg의 날씨 하나가 되었다